검색

박근혜, 나경원, 양향자 만난 김기현 당대표 급해졌나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유영안 칼럼
기사입력 2023-09-15

본문이미지

▲ 출처=연합뉴스  © 서울의소리

 

국힘당이 급하긴 급한 모양이다김기현 당대표가 보수를 결집한답시고 박근혜와 최근 신당을 만든 양향자를 만났다는 보도가 나왔다김기현은 박근혜 사저로 가 윤석열 대통령이 한번 모시고 싶다.”라고 말했다는데그게 윤석열이 진짜 한 말인지 김기현이 인사치레로 한 말인지는 아직 모른다.

 

심상찮은 여론에 국힘당 긴장

 

중요한 것은 국힘당이 총선을 앞두고 다급해졌다는 점이다국힘당을 미친 개들이 모인당완전 뽀개버리겠다.”라고 한 윤석열이 급해지자 자신이 수사해 구속시킨 박근혜와 손을 잡으려는 모양이다하긴 박근혜도 윤석열이 사면복권해주었으니 마다할 이유가 없을 것이다.

 

하지만 천하의 박근혜가 맨입으로 보수 결집에 나서겠는가보나마나 친박 몇 명의 공천을 보장 받으려 하지 않겠는가어차피 정치판이 기브 엔 테이크인데 말이다따라서 대구와 경북에서 찬박 몇 명이 총선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미리 당원권 정지가 된 김재원만 억울하게 생겼다.

 

박근혜 만나 스스로 존재감 키우기?

 

김기현은 13일 오후대구 달성군에 있는 사저에서 박근혜를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좋은 성과 내야 하는 게 여당 대표이기에 그 책임만큼 열심히 잘 하시라 격려 말씀을 주셨다.“라고 말했다존재감이라곤 없는 김기현이 박근혜를 만나 자신의 존재감을 키워보려는 꼼수로 읽힌다.

 

김기현은 얼마 전에 나경원을 만났는데윤석열로부터 저출산 고령화위원회 부위원장에서 경질당한 나경원 역시 재기 대가로 공천을 보장받았는지 궁금하다원래 그녀의 지역구인 동작구는 민주당 이수진 의원이 버티고 있고최근 서울 민심도 사나워 나경원이 제기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박근혜가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

 

김기현은 "당을 같이 하면서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던 그런 옛날이야기들을 나누면서 환담 시간을 가졌다.“라고 말했다는데스스로 얼굴이 뜨거워지지는 않았는지 모르겠다하지만 어떤 국민이 박근혜가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많은 노력 했다.”라고 생각하겠는가국정농단으로 감옥에 갔다가 윤석열의 사면복권으로 겨우 풀려났는데 말이다무능하기는 박근혜나 윤석열이나 오십보 백보다.

 

김기현은 "박정희 대통령께서 그동안 대한민국을 오늘의 번영된 나라로 만들기 위해 많은 기여를 해온 것에 대해 되짚어보면서 지도자 한 사람이 어떻게 나라를 바꿀 수 있는지지도자가 얼마나 중요한지 얘기를 나눴다라고 말했다이런 걸 바로 곡학아세라고 한다.

 

홍범도 장군에게 건국훈장 추서한 박정희홍범도함 명명한 박근혜

 

김기현은 박정희가 유신독재를 하다가 부하에게 총 맞고 죽었다는 것을 모르는 모양이다그때 가장 먼저 시위가 벌어진 곳이 바로 부산과 울산이다더구나 박정희는 남로당 출신에 만주 군관학교일본 육사간도 특설대 출신이다웃기는 것은 홍범도 장군에게 건국 훈장을 추서한 사람이 바로 박정희란 점이다.

 

그런데 윤석열 정권은 홍범도 장군을 독립군으로 인정하지 않고 공산당 딱지를 붙여 육사에서 흉상까지 철거하려 했다사실상 윤석열이 박정희를 부정한 것이다더욱 웃기는 것은 홍범도함 이름을 박근혜 정부가 명명했다는 점이다박근혜가 이것을 김기현에 따졌는지 궁금하다아마 묻지 않았을 것이다박근혜에게 무슨 역사 인식을 기대하겠는가우주의 기운은 잘 알 것이다.

 

양향자 만난 김기현

 

한편 김기현은 한국의희망이란 신당을 차린 양향자를 만났는데양형자가 이재명 대표를 만날 용의가 있느냐고 묻자김기현이 만나지 않겠다고 한 적 없다라고 대답했다고 한다정치가가 만나겠다안 만나겠다 의사가 분명해야지 만나지 않겠다고 한 적 없다라고 말한 것은 비겁하다.

 

하긴 이재명 대표의 단식을 두고 온갖 폐륜적인 악담만 퍼부은 국힘당이니 김기현인들 이재명 대표를 만날 기분이 들겠는가과거 황교안과 김성태가 단식을 할 때는 문재인 정부에서 총리가 가서 위로하고당대표가 가서 위로하기도 했는데국힘당은 그런 미덕도 없다.

 

말만 번지르르한 양향자

 

양향자는 한국의희망이 세상에 나온 이유는 국민이 바라는 정치를 하기 위해서고 국민이 원하는 정치는 바로 대화와 타협이다이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게 소통이다소통은 강자가 약자의 말을 듣고 반영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는데말인즉 옳지만 그녀가 민주당을 탈당한 이유는 보좌관이 한 성추행 때문이 아닌가.

 

양향자가 광주 시민을 배신하고 국힘당과 손을 잡으면 그녀는 어쩌면 앞으로 광주에 가지 못하게 될지도 모른다고졸 삼성 이사라고 해서 키워주었더니 수구들 편이나 들면 누가 좋아하겠는가양향자는 안철수를 반면교사 삼아야 할 것이다그 당은 필요할 때 이용해 먹고 가차 없이 버린다는 걸 명심하길 바란다.

 

보수는 결집해도 그 나물에 그 밥

 

김기현 딴에는 보수를 결집한답시고 동분서주하는 모양이지만선거 때 언제 보수가 결집 안 할 때가 있었는가보수는 다 모아봐야 35%가 맥시멈이다결국 선거는 중도가 결정하는데현재 중도층은 21로 민주당이 유리하다만약 국힘당이 보수를 결집한답시고 친박들에게 공천을 주는 모습을 보이면 과연 국민들이 국힘당에 표를 주고 싶을까가령우병우나 최경환 같은 친박이 총선에 나오면 누가 신선하다고 할까?

 

김기현이 말한 보수 결집은 올드보이들의 귀환일 뿐어떤 감동도 주지 못할 것이다후쿠시마 핵폐수 해양 투기로 PK 민심이 흉흉한데 무슨 수로 총선에서 이기겠다는 건지 모르겠다오죽했으면 곧 비대위가 차려진다는 말이 있겠는가김기현의 몸부림은 그 비대위 체제라도 면해볼 생각인 것 같다울산 지역구나 수성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저작권자ⓒ국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국민뉴스Copyright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