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남부보훈지청, 제105주년 3·1절 계기 민족대표 33인 유족 위문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광운 기자
기사입력 2024-02-28

 

 

[국민뉴스=김광운 기자]국가보훈부 경기남부보훈지청(지청장 한국성)27(), 105주년 3·1절을 맞이하여 민족대표 33인 중 한 분인 애국지사 김완규 선생 손자녀의 자택을 방문하여 위문하고 대통령 및 국가보훈부 장관 명의 위문품을 전달했다. 

애국지사 김완규 선생은 한말(韓末) 우편국장을 지냈으며 기미독립만세운동의 33인 중 1인으로 참여하여 징역 2년 형을 선고받고 서대문 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렀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기 위하여 1962년에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하였다.

 

 

한국성 지청장은 오늘의 대한민국을 있게 해 준 애국지사님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잊지 않고, 독립유공자 유가족들이 건강하고 명예로운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는 일류보훈으로 보답하겠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저작권자ⓒ국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국민뉴스Copyright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