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재명 대표 헬기 이송 고발했던 '입틀막' 의사 자세 전환 용산궁 융단폭격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정현숙
기사입력 2024-02-28

지난 1일 대통령실 경호처로부터 '입틀막'을 당하며 강제로 쫓겨난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이 26일부터 27일 현재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김건희 부부 때리기'에 나서면서 온라인에서 크게 화제가 되고 있다.

 

27일 임 회장은 "지금 이 시간 코바나 컨텐츠"라며 서초동 아크로비스 사무실 사진을 찍어 올리면서 "코바나 컨텐츠 사무실이 폐업했답니다. 증거 은닉인데 구속수사 해야하지 않겠습니까?"라고 반문했다. 

 

임 회장은 전날 “김건희 특검법 찬성”이란 글을 처음 올리며 수사에 찬성을 표했다. 또 “우리가 뭐 아무리 못해도 가만히 앉아서 명품가방이나 선물 받는 사람보다는 헌법적 책무를 충실히 하는 사람들인 거 같다”라며 디올백 수수 사건에 대해서도 작심 꼬집고 나섰다. 여자는 아니지만 '한을 품으며 오뉴월에도 서리가 내린다'는 속담이 떠오를 정도다.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무제한 그린벨트 해제 정책 발표를 두고서는 “그린벨트 풀어 제끼는 것 보니 감옥 간 어떤 욕심쟁이 할머니가 도처에 땅 사놓은 듯”이라며 백억 대 잔고증명서 조작 혐의로 수감 중인 김건희씨 모친 최은순씨의 부동산 투기를 상기시켰다. 

 

임 회장은 지난 1월 8일 헬기 이송은 특혜라며 흉기 테러를 당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천준호 당대표 비서실장, 정청래 최고위원을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형사고발 한 인물로 새삼 격세지감이 느껴진다. 다음은 26일부터 27일까지 올린 SNS다.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임현택 회장 페이스북과 동료 의사들 댓글 반응 갈무리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저작권자ⓒ국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국민뉴스Copyright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