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랑수업' 김동완, “자주 해줘~” 서윤아표 아침밥상에 행복지수 MAX! "날 잡읍시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지인 기자
기사입력 2024-04-18

 

[국민뉴스=김지인 기자]'신랑수업’ 심형탁X사야 부부가 백일을 맞은 조카를 위해 특별한 선물을 만드는가 하면 김동완X서윤아 커플은 대구로 첫 여행을 떠나 아름다운 추억을 쌓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110회에서는 심형탁-사야 부부가 절친한 개그맨 김병만이 운영하는 나무 공방을 찾는 모습이 펼쳐졌다. 또한 김동완-서윤아 커플은 대구의 한옥 숙소에서 여행 첫째 날 밤을 함께 보내는 모습으로 안방에 ‘숨멎주의보’를 발령했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2.1%(전국 유료방송가구)의 시청률을 기록했으며, 각종 포털사이트 ‘가장 많이 본 뉴스’를 ‘올킬’해 ‘신랑수업’의 인기와 화제성을 입증했다. 

 

개나리가 핀 화사한 봄날, 심형탁-사야는 차를 타고 김병만의 ‘나무 공방’으로 향했다. 차로 이동하던 중 사야는 남편의 넷째 손가락이 휑한 것을 발견하고는 “(결혼) 반지는 어디 갔어?”라고 물었다. 심형탁은 “헬스를 하면서 봉을 잡을 때 상처가 날까 봐 잠깐 빼놨는데...”라며 다급히 변명했다. 사야는 즉각 “우리는 끝났습니다”라며 서운해 했고, 심형탁은 싹싹 빌며 사야의 기분을 풀어줬다.

 

잠시 후, ‘나무 공방’에 도착한 두 사람은 ‘정글 예능’을 통해 심형탁과 9년 우정을 쌓은 김병만과 인사를 나눴다. 김병만은 사야에게 “심형탁이 정글에서도 시간만 나면 사야에게 전화를 했다”면서 “그런 모습이 보기 좋았다. ‘기댈 곳을 찾았구나’ 싶어서 안도했다”고 밝혀, 심형탁과의 진한 형제애를 느끼게 했다.

 

화기애애한 인사 후 사야는 일본에 있는 친언니의 셋째 아들이자 이제 100일이 막 지난 조카를 위해 직접 모빌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후, 모빌에 가족들 얼굴을 그려 넣었는데, 다른 가족들 얼굴은 손쉽게 그렸지만 남편의 얼굴만 유독 그리기 어려워했다. ‘스튜디오 멘토군단’ 모두가 이에 의아해 하자, 사야는 “잘생긴 사람은 그리기가 좀 어렵다”라고 반전 이유를 털어놔, 현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사야의 가족 그림이 완성되자, 심형탁은 목공수로 변신해 모빌용 나무를 열심히 잘랐다. 이때 사야가 나무 자르기에 나서자, 심형탁은 혹시라도 아내가 다칠까봐 뒤에서 꼭 끌어안으며 보호했다. 얼마 후, 두 사람의 노력과 정성이 담긴 예쁜 모빌이 완성됐고, 김병만은 두 사람이 작업할 동안 따로 만든 하트 모양의 문패를 사야에게 건넸다. 예상치 못한 선물에 감동받은 사야는 “잘 살겠습니다”라며 행복해했고, 심형탁은 “우리에게 예쁜 아이가 생기면 아기 침대 만들러 오겠다”고 약속했다.

 

심형탁-사야의 따뜻한 공방 데이트에 이어, 처음으로 둘만의 여행을 떠난 ‘동아 커플’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김동완-서윤아는 다정히 손을 잡고 수성못을 산책했다. 그러다 ‘연리지’를 쓰다듬으면 사랑이 돈독해진다는 이야기에 나무를 열심히 ‘쓰담쓰담’ 했다. 또한 연인들의 필수 데이트 코스인 오리배도 탔다.

 

뒤이어, 전통 한옥 숙소에 도착한 두 사람은 트렁크의 짐을 풀었는데 이때 김동완은 “너 가져!”라며 무심하게 ‘커플 잠옷’을 꺼내 서윤아에게 건넸다. 미리 핑크-블루 커플 잠옷을 사와 깜짝 선물로 서윤아에게 준 것. 서윤아는 “귀엽다”며 ‘광대승천’ 미소를 지은 뒤, “난 스팀다리미 챙겨 왔는데, 잠옷 다려 줄까?”라고 화답해 김동완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실제로 서윤아는 김동완이 씻는 사이, 그의 잠옷을 정성스레 다렸고, 이를 지켜보던 ‘멘토군단’은 “진짜 신혼부부 같다”며 과몰입했다. 서윤아가 다려준 잠옷을 받은 김동완은 “눈물이 날 것 같아”라며 울컥했다. 이후, 두 사람은 다정하게 피부 관리까지 함께 했고, 서윤아는 “어휴, 잘 생겼다”며 김동완의 얼굴을 ‘꿀 뚝뚝’ 눈빛과 함게 쓰다듬어 ‘숨멎주의보’를 발령했다.

 

달달한 첫째 날 밤이 지나고, 다음 날 아침 김동완은 눈을 뜨자마자 서윤아부터 찾았다. 그런데 아무리 찾아도 서윤아가 없자 김동완은 급히 ‘절친 언니’인 방송인 심진화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때 서윤아가 두 손 무겁게 장을 봐서 돌아왔고, 김동완은 “아침밥을 해주겠다”는 서윤아의 말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특히 서윤아는 김동완의 아침밥을 위해, 전날 밤에 미리 쌀을 불려 놓았으며, 집된장까지 서울에서 공수해온 정성을 보였던 터. 이후 서윤아는 요리에 돌입했고, 그러던 중 심진화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심진화는 “나한테 이야기도 안하고 둘이 여행을 갔냐?”며 급발진했지만, “이제 사람들이 나한테 둘의 관계를 물어볼 정도로 ‘국민 커플’이 됐다. 좋은 추억 만들고 와라”며 두 사람을 응원했다. 

 

심진화와 통화를 마친 서윤아는 된장국, 진미채 볶음, 계란말이 열심히 만들어 정성 가득한 아침 밥상을 완성했다. 김동완은 “진짜 맛있다”며 젓가락질을 멈추지 못했고, 서윤아는 “집 같은 곳에서 오빠랑 밥을 먹으니까 기분이 이상하다”며 그윽하게 김동완을 바라봤다. 김동완은 “우리 집이라고 생각해. 여기서 윤아가 해준 밥을 먹게 될 줄 몰랐는데, 너무 좋다. 자주 해줘~”라며 행복해했다. 이를 들은 ‘멘토군단’은 “이 정도면 날 잡읍시다”라고 격하게 흥분했고, 김동완은 “우리 다음엔 좀 멀리 가 볼까? 발리~”라고 ‘심쿵’ 멘트를 던져 마지막까지 안방을 설렘으로 꽉 채웠다.

 

대한민국 대표 워너비 신랑감들이 신랑 수업을 통해 멋진 남자, 좋은 어른으로 성장해 나가는 채널A ‘신랑수업’은 매주 수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제공=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저작권자ⓒ국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국민뉴스Copyright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