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화이자 백신 11만7000회분, 26일 도착…27일부터 의료인 접종 코로나19 치료 의료진 5만5000명에게 접종

가 -가 +

국민뉴스
기사입력 2021-02-22

 

국제 백신 공급기구 '코백스'를 통해 확보한 화이자 백신이 26일 국내에 도착해 27일부터 의료진을 대상으로 접종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21일 "코백스 퍼실리티 화이자백신 도입 일정은 확정됐다"며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26일 12시10분 인천국제공항으로 도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도착하는 화이자 백신은 11만7000회분이다.

 

해당 물량은 다음날인 27일부터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인들에게 접종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정세균 총리는 “26일에는 국내에서 생산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서 첫 접종이 이뤄진다”면서 “정부가 책임지고 안전성과 효과성을 검증한 만큼 국민께서는 이를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최근 정치권 일각에서 ‘물 백신’이나 ‘접종 거부’ 등 현실과 동떨어진 자극적 용어를 써 사회 불안감을 조성하고 있다”며 “백신을 정쟁의 소재로 삼는 일을 자제해 주시고 순조로운 접종에 모두가 힘을 보태 달라”고 요청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