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노동자 사망사고 잦은 포스코, '위험성 평가보고서' 조작 지시 정황까지... 노웅래 "중대재해처벌법 1위 대상은 포스코 최정우 회장"

가 -가 +

심주안
기사입력 2021-02-23

▲ 포항 포스코     ⓒ 서울의소리

“사람이 죽어 근로감독이 나오는데 포스코는 근로현장의 안전시설 개선은 못할망정 보고서 조작이나 지시하고 있었다”

22일 노웅래 의원은 포스코가 국회 산재 청문회와 고용노동부의 감독을 앞두고 위험성 평가보고서 조작을 지시한 사실이 있다고 밝히면서 강하게 질타했다. 노 의원에 따르면 최근 포스코는 사내 긴급 메일을 통해 협력사 직원 사망으로 인한 고용부의 감독이 예상된다면서 위험성 평가로 지적되지 않도록 보고서 수정을 지시했다.

노 의원은 "예정된 국회 청문회에서 최 회장이 조작된 내용을 바탕으로 보고할 계획을 세우고 사전에 준비한 것으로 보이며 지시는 체계적이고 조직적으로 진행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보고서 조작 지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메일 본문에서 ["며칠 전 ‘20년 위험성 평가를 수정하였는데, 추가로 ‘18~‘19년 위험성평가에 대해서도 수정 부탁드린다”]고 명시돼 있다고 했다.

계속해서 "잘 정리된 위험성 평가 보고서는 22일 예정된 국회 청문회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설명할 계획”이라고 되어 있어 조작된 내용을 국회에 보고할 계획을 세우고 사전에 준비한 것 같다는 것이다.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개최한 산업재해 청문회에서 노 의원은 포스코의 산업재해 문제와 관련해서도 "내구 연한이 10년도 더 지난 대규모 설비들이 즐비한 상황에서 포스코는 그야말로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이나 다름없다"며 최정우 회장 등 경영진 책임을 강하게 물었다.

▲ 국회 청문화에서 사죄하며 인사하는 최정우 회장     ⓒ 국회TV 갈무리

한편, 최정우 회장은 "최근 일어난 사고에 대해 유족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경영 최우선 목표로 시설투자 등을 하며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 많이 부족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최근 5년간 포스코 산재로 사망한 노동자가 41명에서 20년 말과 21년 새해를 맞이하면서 또다시 3명 늘어 현재 44명의 노동자가 포스코 '인재'로 사망했다.

처음엔 시민사회가 최정우 회장에게 노동자 사망에 대한 책임을 묻기 시작했으나 정치권에서도 강한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다. 특히 노웅래 의원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으로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처벌받을 1순위라고 지적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