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삼성전자가 삼성 TV 글로벌 시장 15년 연속 1위의 역사를 쓴 혁신의 발자취를 살펴본다

가 -가 +

김환태
기사입력 2021-02-26

 

 

삼성전자가 15년 연속 글로벌 TV 시장 1위를 달성하는 또 한 번 새로운 역사를 썼다. 글로벌 시장에서 15년 연속 1위 자리를 거머쥐며 독보적 입지를 구축한 것. 매년 새로운 라인업을 발표하며 기술 혁신을 이뤄낸 노력이 빛을 발한 순간이다.

특히 지난해에는 최고의 화질을 선보이는 ‘마이크로 LED’가 가정용으로 출시돼 사용자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했다. 마이크로 LED는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초소형 LED가 스스로 빛과 색을 내는 진정한 자발광 기술로, 어떤 콘텐츠를 시청하든 눈앞에서 보는 듯한 생생함을 전달한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가 23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20년 4분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금액 기준 31.8%의 점유율을 기록했으며, 연간으로는 역대 최고 점유율인 31.9%를 달성했다.

삼성전자는 2006년 ‘보르도 TV’ 출시를 계기로 처음으로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14.6%)로 올라선 이래 2009년 LED TV 출시, 2011년 스마트 TV 출시 등을 통해 시장 지배력을 높여 왔다.

2017년 QLED TV를 선보인 후 시장 리더십을 더욱 강화하여 2019년 처음으로 30%가 넘는 시장 점유율(30.9%)을 기록했으며 2020년에는 이 수치를 다시 한번 넘어섰다.

삼성전자가 역대 최고 점유율로 1위를 달성하게 된 데에는 QLED와 초대형 TV 집중 전략이 주효했다.

QLED TV는 2017년에 80만대를 판매한 이후, 2018년 260만대, 2019년 532만대로 지속적으로 판매량을 늘려왔으며, 작년에는 779만대를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QLED TV 판매 확대에 따라 2020년 삼성전자 전체 TV 매출액 중 QLED가 차지하는 비중도 35.5%까지 늘어났다.

이를 바탕으로 2,500달러 이상 글로벌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삼성은 금액 기준 45.4%의 점유율로 선두 자리를 공고히 지키고 있다.

아울러 75형 이상과 80형 이상 초대형 시장에서도 각각 47.0%와 50.8%로 압도적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15년 연속 글로벌 TV 1위를 이어온 원동력은 매해 TV 시장의 흐름을 바꾸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온 ‘혁신 DNA’라고 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2006년 ‘TV는 네모 모양이어야 한다’라는 기존 관념을 깬 ‘보르도 TV’를 내놓았다.

와인잔 형상과 붉은 색조를 사용한 ‘보르도 TV’는 당시 출시 6개월만에 100만대 판매 기록을 세우며 삼성 TV가 점유율 1위로 올라서는데 큰 기여를 했다.

이후 2009년에는 ‘새로운 종(種)의 출현’, ‘빛의 혁명’으로 불린 ‘LED TV’를 최초로 출시하면서 글로벌 TV 시장의 판도를 완전히 바꿔놓았다.

2011년에는 TV를 단순히 ‘보는 TV’에서 ‘사용하고 즐기는 TV’로 바꾼 ‘스마트TV’를 출시했고, 2017년에는 보다 진화한 퀀텀닷 기술을 사용해 화질을 높인 ‘QLED TV’를 출시했다.

2018년에는 4K 해상도 TV보다 4배 더 많은 3,200만 화소를 가진 초고화질 ‘QLED 8K’를 내놓으며 기술적 우위를 입증했다.

이 밖에 다양한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에 맞춘 ‘라이프스타일 TV’로 새로운 카테고리의 시장을 창출했다.

▲2015년에는 세계적인 가구 디자이너 부홀렉 형제가 참여해 만든 ‘더 세리프 (The Serif)’를 선보여 가구와 TV의 경계를 허문 제품으로 주목받았으며 ▲2017년에는 집안을 갤러리로 바꿔주는 ‘더 프레임(The Frame)’ ▲2019년에는 모바일 콘텐츠에 익숙한 MZ세대를 겨냥해 가로·세로 회전이 자유로운 ‘더 세로(The Sero)’ ▲2020년에는 야외 환경에서도 고화질의 TV를 즐길 수 있는 아웃도어 TV ‘더 테라스(The Terrace)’와 130형까지 화면 사이즈를 키워 집안을 영화관으로 바꿔주는 4K 화질의 빔프로젝터 ‘더 프리미어(The Premiere)’ 등 새로운 형태의 제품을 시장에 속속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에 대응해왔다.

올해 삼성전자는 퀀텀 미니 LED를 적용하고 화질·디자인·사운드 등이 완전히 새로워진 ‘Neo QLED’와 스스로 빛과 색을 모두 내는 완전한 의미의 자발광 디스플레이 ‘마이크로 LED’를 통해 다시 한번 삼성 TV의 혁신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15년 연속 1위의 성과는 소비자들이 삼성 TV를 신뢰하고 사랑해주신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혁신 기술을 기반으로 보다 다양한 사용자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고 우리 모두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친환경 제품을 늘려나가는 등 ‘스크린 포 올(Screen for All)’ 시대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랜 시간 사용자와 함께 걸어온 삼성 TV는 언제 어디서나 최적의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제공할 뿐 아니라 소비자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고 모두의 미래와 환경을 보호하겠다는 “스크린 에브리웨어, 스크린 포 올(Screens Everywhere, Screens for All)” 비전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15년 연속 글로벌 스탠다드로 자리매김한 삼성 TV의 발걸음을 아래 인포그래픽으로 만나보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