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파란만장’ 신성, 무명에서 ‘트로트 대세’ 되기까지…진솔한 이야기로 힐링 선사

가 -가 +

김지인
기사입력 2021-02-27

 

                                                               [사진 출처 : EBS1 ‘인생이야기 파란만장’ 캡처]

가수 신성이 진솔한 이야기로 위로를 전했다.

신성은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EBS1 ‘인생이야기 파란만장’(이하 ‘파란만장’)의 ‘무명의 외침’ 편에 출연했다.

이날 신성은 함께 출연한 가수 이애란, 배우 정도원, 아나운서 정다희, 야구선수 손정빈의 이야기에 진심으로 귀 기울이며 고개를 끄덕이거나, 속내를 털어놓으며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자극했다.

신성은 무명 생활을 지나 지금의 자리에 오르기까지의 이야기도 풀어놨다. 신성은 “‘전국 노래자랑’ 최우수상을 받은 후 본격적으로 가수를 시작했다. ‘아침마당’ 노래 경연에서 우승을 하고 그때 대중들이 알아봐 주시기 시작했다”며 8년간 무명 생활의 종지부를 찍은 이야기를 전했다.

TV조선 ‘미스터트롯’이라는 큰 기회를 만나 ‘가습기 보이스’로 제대로 눈도장을 찍은 신성은 “일부러 마트나 시장을 가봤다. 알아봐 주셔서 너무 신기하고 감사했다”고 뭉클했던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현재 신성은 다채로운 방송 활동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