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B 국정원, 대기업 돈으로 오세훈 서울시 '무상급식 반대 투쟁' 지원했다"...나랏돈을 정치자금으로 쓰다니...

가 -가 +

정현숙
기사입력 2021-04-02

오세훈, 내곡동 땅 그린벨트 해제에서 무상급식까지 MB와 공생?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1심 판결문에 첨부된 범죄일람표. KBS


오세훈 전 서울시장 시절인 2011년 서울시가 보수단체인 '대한민국 어버이연합' 집회 참석에 세금을 지원한 것은 물론 당시 이명박 정부 국정원이 무상급식 주민 찬반 투표를 앞두고 반대 투쟁을 주도한 친정부 시민단체에 수천만 원 상당의 지원금을 지급하도록 대기업에 지시한 사실이 드러났다.

 

1일 KBS 보도에 따르면 국정원 불법사찰 진상규명 활동을 벌이고 있는 시민단체 '내놔라 내파일'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1심 판결문에 첨부된 범죄일람표를 공개했다.

 

범죄일람표에는 2011년 당시 무상급식에 반대하는 '공교육살리기 학부모연합회(공학연)'라는 친정부 단체에 국내 대기업인 A그룹이 6천만 원을 지급한 사실이 명시돼 있다. '공교육살리기 학부모연합회'는 이미 공개됐던 곽노현 전 교육감의 불법 사찰 문서에 등장하는 단체다.

 

원세훈 전 원장에 대한 판결문에는 A그룹이 2011년 7월 29일, '국정원의 요청에 따라 자금 지원'했다고 명시돼 있다.

 

 

민주당 불법사찰 진상규명 특위가 공개한 2011년 8월 19일자 국정원의 사찰 문건에는 "'공교육살리기 학부모연합회'가 당초 8월 22일 서울시교육청 앞 시위를 전개할 예정이었으나, 시간이 지체될 경우 파장과 영향력이 감소될 것이라는 조언에 따라 8월 19일로 급히 일정을 변경하고 서둘러 준비에 착수"라고 돼 있는 등, 개입한 정황이 나타나 있다.

 

사찰 문건에는 또 "공학연은 유동인원이 많은 점심 시간을 이용해 주민투표 방해 중단 촉구 기자회견 및 시위를 할 예정"이라며 "강남역 등 혼잡지역에서 시민들에게 관련 팜플릿을 배포하는 등 대국민 여론전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명시 되어 있다.

 

이번 국정원 불법 사찰 문건 공개로 이명박 정부에서 서울시장을 역임한 오세훈 후보는 내곡동 땅 그린벨트 해제에 이어 아이들 무상급식 문제까지 공생관계로 얽혀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