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단독]증언자 "오세훈 확실히 내곡동 땅 측량 입회했다"..아직도 기억 앞에 겸손하지 못한 뻔뻔남 오세훈

'체어맨을 타고 내곡동 땅 측량 입회해 생태탕을 같이 먹던 키가 큰 남자에게 "오세훈이냐?"고 물었다, 그가 "그렇다"고 답변했다'

가 -가 +

윤재식
기사입력 2021-04-02

[국회=윤재식 기자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오 후보의 부인과 처가가 보유하고 있는 서울 내곡동 106과 110번지 44백여 제곱미터 땅을 측량할 때 직접 입회 했다는 의혹에 자신은 입회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당시 현장에 오 후보가 있었다고 주장하는 증언자의 증언이 나오면서 의혹은 짙어지고 있다이에 서울의 소리 취재팀은 더 자세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직접 그 증언자와 접촉해 정확한 내막을 들어보았다.

 

▲ 오세훈 후보 처가가 1970년 상속받은 내곡동 땅 등기사항 전부 증명서     © 등기사항 전부 증명서

 

서울의 소리 취재팀은 31일 지난 1970년 오 후보의 장모를 비롯한 오 후보 아내가 포함된 4남매가 나눠 상속받은 문제의 내곡동 두 필지를 취재하던 중 2000년 초부터 이 곳 경작을 시작한 김 모씨와 어렵게 연락이 닿았다.

 

김 씨는 오 후보가 측량에 입회했던 2005년 6월 13일 당시를 비교적 생생히 기억하고 있었다그의 말에 따르면 오 후보는 체형이 특이하고 크다며 그래서 한눈에 알아볼 수 있었다고 증언했다또 김 씨는 오 후보가 당시 입회 했다는 걸 증명할 사람이 (김 씨 이외에) 2사람이나 더 있다고 덧붙였다.

 

▲ 2007년 서울시 공직자 및 서울시의회 재산변동사항 공개에 오세훈 후보 배우자의 내곡당 땅이 신고되어 있다     © 서울시 공직자 재산변동사항 공개목록

 

그리고 김 씨는 오 후보 땅을 측량할 당시 생애 처음으로 직접 측량 말뚝을  박았으며 그 말뚝은 빨간색이었다고 색상까지 자세히 기억하고 있었다.

 

이어서 김 씨는 측량작업이 끝나고 주변에 식당이 없어서 차를 타고 안골식당이라는 생태탕 집에 오 씨 일가가 타고 온 체어맨을 같이 타고 갔으며 차 앞자리에 운전수와 자신이 타고 뒷자리에는 오 후보와 장인이 타고 있었다고 말했다.

 

점심을 먹으러온 생태탕 집에서는 김 씨는 오 후보에게 직접 오 의원님 아니십니까?”라고 물어봤으며 그렇다는 답변을 듣고 이런저런 정치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고 했다.

 

▲ 2000년 국회의원 재산 공개내역에도 오세훈 후보는 자신의 배우자 소유의 내곡동 땅을 신고했었다.     © 2000년 국회의원 재산 공개내역

 

김 씨는 현재 오세훈 후보가 이런 세세한 증언을 하는 증언자도 있는데 왜 측량 현장에 입회하지 않았다는 거짓말을 하는 이유에 대해서 자기가 무엇인가 약점이 있으니까저렇게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이다며 처가집 땅에 지분 있어 왔다 갔다고 하면 큰 문제가 없을 텐데왜 안 왔다고 하는지 이해가 안 간다뭔가 켕기는 게 있지 않은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오 후보 내곡동 땅 경작인 김 씨는 측량 10일 후 개발 시작 시 소유권 분쟁 등을 우려한 오 후보 측과 맺은 토지임대차계약 때문에 점유자의 권리를 주장할 수 없게 되며 개발 임대아파트 등 보상도 받지 못한 채 내쫓겼다.

 

▲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후보가 23일 범야권 단일후보로 선출된 이후 국회 소통관에서 감사인사를 하고 있다.     ©윤재식 기자

 

 

이에 김 씨는 참 한이 많다내가 살던 오세훈 시장 땅에 5명이 있었다아파트 하나도 안주고 다 내쫓았다사업자등록증이 있었음에도 영업보상도 받지 못했다고 하소연했다.

 

현재 김 씨는 이 사건에 개입하지 않으려고 멀리 떨어져서 생활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오 후보가 자신의 증언으로 고소를 감행하면 증인 설 사람도 2~3명 더 있지만 그 사람들도 피해를 볼까 걱정해 하고 있다고 밝혀지는 증거와 증인이 있음에도 거짓으로 일관하는 오 후보의 위력과 위협에 불안감도 감추지 않았다.

 

▲ 오세훈 서울시장이 자신의 내곡동 땅이 포함된 2011년6월7일 임대주택 20만 가구 등 총 72만 가구의 주택을 공급하는 ‘2020 주택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 후보는 취재팀이 증언자와 인터뷰를 하고 있던 31일 당일에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입회했느냐는 질문에 제가 안간 건 분명하다기억에 없다고 단언하며 장인어른은 분명히 갔다장인어른도 누가 갔는지 기억은 못한다큰처남은 분명히 갔다작은처남은 잠깐 갔다고 기억한다고 기억 앞에 겸손하지 못한 발언을 내뱉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