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마우스’ 박주현, 켜켜이 쌓여온 감정 서사 폭발! 눈 뗄 수 없는 열연!...시청자 사로잡아

가 -가 +

김소현
기사입력 2021-04-03

 

[국민뉴스=김소현 기자]배우 박주현이 켜켜이 쌓여온 감정 서사를 폭발시켜 시청자를 사로 잡았다.

 

박주현은 지난 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연출 최준배 극본 최란)에서 깊은 감정선으로 오봉이의 아픔부터 배려 깊은 모습까지 그려냈다.

 

이날 박주현은 성폭행범 강덕수(정은표 분)가 출소했다는 소식을 들었음에도 피하지 않고 마주하려는 오봉이의 강인해진 내면을 섬세한 연기력으로 표현해 눈길을 모았다.

 

강덕수의 출소 소식에 고무치(이희준 분)가 걱정하자 그는 갈 곳이 없을뿐더러 피할 수만은 없다며 이전과는 달리 단단해진 내면을 드러냈다. 박주현은 자신의 상황에 울컥하면서도 피할 수만은 없는 오봉이의 복잡한 심정을 묵직하게 그려내 몰입도를 높였다.

 

이어 강덕수가 마을로 돌아왔다는 말에 홀로 마을을 돌아다니는 여자 아이 유나를 집까지 데려다주며, 아이의 엄마에게 지켜줬으면 한다는 진심을 전하며 뭉클하게 만들었다.

 

그런가하면 성요한(권화운 분)의 뇌 이식을 받은 후 혼란스러워하는 정바름(이승기 분)을 따뜻하게 위로하며 애틋한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이처럼 박주현은 깊어진 연기 내공으로 켜켜이 쌓아온 감정의 서사를 적재적소에 폭발시키며 극의 몰입과 완성도를 증폭시켰다. 뿐만 아니라 눈빛과 목소리 등 디테일한 부분까지 하나도 놓치지 않으며 서사 깊은 캐릭터를 완성,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박주현이 출연하는 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는 자타 공인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로 불리는 가장 악랄한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본격 인간 헌터 추적극으로,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30분에 방영된다.

 

<사진제공 - 영상캡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