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윤석열 '의도적 사전투표 정치행보'에 극우유튜버는 '미친듯 환호' 일반시민은 '큰 황당 불편'

사전투표 전후행보 미리 언론 공개로 투표에 영향력을 행사한, 사실상 정치행보에 나선 윤석열

가 -가 +

윤재식
기사입력 2021-04-03

[서울의 소리=이명수 기자윤재식 기자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사전투표 첫 날 부친과 함께 서울 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를 마쳤다.

 

윤 전 총장 측에서 전날 미리 일정을 언론에 공개하며 알려진 이날 사전투표 행보에는 많은 취재진들은 물론 윤 전 총장을 전폭 지지하는 극우 유튜버들도 몰려들어 투표를 하러 들어가는 많은 일반 시민들을 불편하게 만들었다.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자신의 부친과 함께 사전투표하러 투표소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 이명수 기자

 

윤 전 총장은 전날 부친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 자택이 있는 남가좌동에서 하루를 지내고 부친과 함께 오늘 오전 11시 정도에 남가좌1동 주민센터 사전 투표소를 방문했다.

 

윤 전 총장은 투표소 현장에 모인 여러 가지 기자들의 질문에 아버님께서 기력이 전 같지 않으셔서 모시고 왔다라는 말만 한 채 투표소로 향했으며, 10분 후 투표를 마치고 나와 자신이 타고 온 승용차를 타고 별다른 답변 없이 현장을 떠났다.

 

▲ 김상진 등 극우유투버들이 윤 전 검찰총장을 지지하기 위해 사전 투표소를 찾았다.     © 이명수 기자

 

특히 이날 투표소에는 윤 전 총장이 온다는 소식을 미리 알고 자유연대 김상진애국순찰팀 황경구 및 다수의 극우 유튜버 들이 몰려들어 적극적인 지지를 표했다.

 

이들은 윤 전 총장을 향해 윤석열 파이팅”, “경찰 해체시켜 주세요라고 소리쳤으며윤 전 총장 부친인 윤 교수에게는 교수님 아들 잘 키우셨어요라며 박수를 치며 환호하기도 했다

 

사전투표 전후 행보를 미리 언론에 공개한 윤 전 총장의 이번 행보는 사실상 의도적인 정치적 행보라고 보인다. 이런 갑작스런 행보에 취재진과 극우유투버들이 몰리며 당일 남가좌1동 주민센터 사전투표소 통로가 확보되지 않으며 투표를 하러 들어오는 일반 시민들만 불편을 겪어야 했다.

 

▲ 미리 언론에 자신의 사전투표 일정을 알린 윤 전 검찰총장때문에 남가좌동 사전투표소에 사전투표를 하는 일반 시민들은 극심한 피해를 보았다.     © 이명수 기자

 

한편 윤 전 총장은 차기대권 지지율에서 여야 통틀어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가장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서는 여권의 강력한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25.7%) 보다 4.5% 앞선 31.2%로 집계되며 야권의 가장 강력한 대선 후보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