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내곡동 생태탕집 아들 "오세훈 백바지에 페라가모 신고 분명히 왔다"거듭 강력 주장...기자회견은 국힘측 해코지 우려 보류

희대의 거짓말쟁이로 낙인찍힌 이명박 판박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 오세훈 국민의후보

가 -가 +

김환태
기사입력 2021-04-05

 

[국민뉴스=김환태 기자]희대의 거짓말쟁이로 낙인찍힌 이명박 판박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에 대해 내곡동 처가 땅 측량 당시 오 후보가 당시 현장을 방문한 사실이 맞다는 주장이 거듭 제기 됐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땅 인근 생태탕집 주인 황씨 아들 A씨가 예고했던 서울시청앞 기자회견을 취소하고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지난 2일에 이어 5일 다시 출연해 “오 후보가 2005년 6월 분명히 생태탕을 먹으러 왔었다”고 강력 주장했다.

 

▲     ©김환태

 

A씨는 16년 전 일을 정확히 기억하는 이유에 대해 “저희 가게 손님들은 모 회사 분들이 거의 95%로, 다 정장을 입고 다닌다. 또 동네 주민들은 다 아는 사람들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오 후보에 대해 “상당히 눈에 띄었던 그 하얀면바지”를 입어 기억이 생생하다고 했다.

 
A씨는 자신이 오 후보 신발이 ‘페라가모 로퍼’라고 정확히 짚은 까닭으로 “저도 그때 페라가모 로퍼를 신고 있었다”라고 한 뒤 “제 것보다 말발굽(장식)이 조금 크더라”고 했다.

 
A씨는  “국민의힘 측에서 ‘생떼탕이다. 생떼를 쓴다. 어머님이 말을 바꾸었다’ 이런 걸 보고 상당히 기분이 나쁘다”면서 “있는 이야기를 한 것인데 어머니가 공격받아 화가 나 다시 인터뷰에 나섰다”면서 오 후보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앞서 A씨의 어머니 B씨는 지난달 29일 ‘오세훈이 왔었는지 모른다’고 한 이유에 대해 “저 혼라라면 나이 먹었으니 괜찮은데 아들, 딸한테 피해가 갈까 걱정돼서 그런 것”이라고 말을 번복한 바 있다. 

 

어머니 황씨는 처음에 오 후보가 왔는지 기억나지 않는다고 한 이유에 대해 "우리 식당이 보도되니 아는 분들이 전화해서 '절대 기자한테 (오 후보를) 안다, 그런 대답도 할 필요가 없다'고 했었다"며 "기자들 전화가 너무 오니깐 모른다고 했다. 너무 지겹고 주위에서도 절대 그런 전화 받지 말라고 하고, 이제 전화를 안 오게 하려고 오씨를 모른다고 했다"고 말했다.

 

다만 황씨는 앞서 2일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오 후보가 생태탕집을 방문했다고 말한 이후 자신의 발언을 다시 번복하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일요시사 인터뷰 이후) 전화를 일절 안 받았다"고 말했다.

 

황씨는 당시 경작인 김씨가 오 후보와 함께 생태탕집을 찾은 걸 여러 번 강조해 오 후보가 생태탕집을 찾은 게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작인 김씨가) '오 후보님 모시고 오셨으니 잘 좀 부탁한다, 신경 좀 써 주세요'라고 해서 신경을 써서 음식을 드렸다"며 "(김씨가) 다다음날 와서 '(그날 다녀간) 그분이 오세훈 의원님, 큰 손님을 모시고 왔다'고 저한테 또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김씨가) 또 2, 3일 뒤 정원에 있는 날 보고 들어와 '오세훈, 큰 손님을 모시고 왔다'고 세 번을 그랬다"며 "네 번째 했을 땐 제가 성질을 냈다. 식당에 많은 손님을 모시고 와야 큰 손님이지 무슨 큰 손님이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네 번이나 말해서, 네 번째 제가 성질을 냈기 때문에 더 기억을 한다"며 "다른 사람과 혼동할 일이 절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A씨는 앞서 4일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5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명명백백히 사실을 밝히겠다. 신용카드 단말기를 업체로 가지고 가 결제 내역까지 모두 받아오겠다”고 밝힌 상태였다.

 

그러나 이날 오전 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 후보가 당시 생태탕집을 방문한 게 확실하다는 내용을 거듭 주장할 계획이었지만 오전 갑자기 일정을 변경했다.

 

A씨는 신분을 노출하는 것에 압박을 느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와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던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은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기자회견 취소 이유에 대해 "악플에 시달리고 국민의힘 쪽에서 공격을 해 신분 노출 시 해코지가 두려워 아침에 (A씨 측에서) 기자회견 취소를 알려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국민의힘이 압박하고 악플에 시달리고 해코지를 당할까봐 (A씨가) 너무 힘들어한다. 그래서 기자회견 계획을 변경한 것"이라고 말했다. 

 
안 소장은 "조수진 의원이 '생떼탕'이라고 우기고 국회의원들이 나서서 공격하는데 평범한 사람들이 얼마나 힘들겠느냐"며 "(A씨의) 지인들도 오세훈이 되면 어쩌려고 그러느냐며 걱정을 많이 하나보다"라고 했다. 

 
추후 계획에 대해서 안 연구소장은 "기자회견 취소는 아니다. 정확히는 기자회견 계획을 변경한 것이고, 앞으로 기자회견을 할 수도 있고 못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