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단독]B 카드 2005년6월13일 카드내역 자료공개 거부.. 생태탕집 주인과 아들 계속 증거 찾겠다 밝혀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21-04-08

[서울의소리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6년 전 생태탕집에서 사용한 카드내역을 찾기 위한 생태탕집 주인과 아들의 7일 일정은 3군데 카드회사를 들린 이후 별다른 성과 없이 마쳐지게 되었다. 

 

▲ 오세훈 일행이 2005년6월13일 갔다던 내곡동 안고을 식당     © 인터넷

 

서울의 소리는 이들의 오세훈 카드내역 찾기에 같이 동행하며 취재를 했다처음은 국내에서 가장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카드인 카드와 카드 회사를 찾아 2005613일 가맹점 승인 내역을 조회해보았다두 카드 사 모두 당시 승인 내역은 찾을 수 없었다.

 

취재 당시 카드회사 직원들은 생태탕집 주인과 아들을 향해 이렇게 까지 하고 다니니 (오세훈이 당시 왔다는 게정확한 거 아닙니까?”, “힘내세요” 등 응원을 하며 호의적으로 카드내역 찾기에 도움을 주었다.

 

하지만 11개 은행이 제휴가 되어있는 카드에서는 자료가 10년치밖에 없다 등등 핑계를 대면서 자료공개를 거부했다.

 

이에 아들 김 씨는 왜 타 카드회사에서는 있는 부분인데, B 카드에서는 제공을 안 하냐”, “수사기관에서 요청하면 가능하겠냐?”고 물어봤지만 카드회사에서는 담당자는 따로 있다며 즉각적인 응답을 피했다.

 

카드사 방문이후 오전부터 시작된 오세훈 카드내역 조회는 결국 연로한 생태탕집 주인인 어머니 황 씨가 피로함을 호소하면서 일단 멈추게 되었다또 카드내역을 조회할 수 있는 권한이 있는 황 씨가 내일(8눈 수술에 들어가 당분간 오세훈 카드내역 조회는 할 수 없게 되었다.

 

하지만 아들 김 씨는 저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저도 힘든 상황이다며 오늘은 거기까지만 하고 (어머니 눈 수술 회복 이후며칠 있다가 다른 카드회사를 다녀보겠다고 말하며 의지를 놓지 않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