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백지영, 뮤지의 초특급 컬래버... 22일 ‘별이 되어주고 싶었어’ 발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지인 기자
기사입력 2024-03-17

 

 

[국민뉴스=김지인 기자]가수 백지영과 뮤지가 감성 저격 초특급 컬래버레이션 소식을 전했다.

 

소속사 트라이어스와 브랜뉴뮤직은 지난 14일 오후 백지영과 뮤지의 콘셉트 포토를 공개하며, 22일 발매되는 ‘별이 되어주고 싶었어’의 소식을 알렸다.

 

공개된 사진 속 백지영과 뮤지는 블랙 레더 착장으로 세련되면서도 시크한 매력을 보여주고, 화이트 레이스 착장이 돋보이는 흑백 사진을 통해 낭만적이고 아련한 분위기를 자아내 팬들의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특히, 두 사람의 컬래버레이션은 페이크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UV(유세윤, 뮤지)의 유튜브 콘텐츠 ‘유브이 방’에 백지영이 출연하며 이어진 인연으로 성사되었다는 후문.

 

‘사랑 안해’, ‘총 맞은 것처럼’, ‘내 귀에 캔디’ 등 시대를 풍미한 많은 명곡을 보유하고 있는 최고의 여성 보컬리스트 백지영과 시티팝, 힙합, 뉴 잭 스윙 등 여러 장르를 넘나들며 독보적인 음악성을 보여주는 올라운더 뮤지가 만나 어떤 음악을 선보일지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백지영과 뮤지의 감성 저격 발라드 ‘별이 되어주고 싶었어’는 오는 22일 오후 6시 전격 발매된다.

 

<사진 = 트라이어스, 브랜뉴뮤직>

<저작권자ⓒ국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국민뉴스Copyright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