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효심이네 각자도생' 유이, 남편 하준과 둘이 아닌 넷이 된 아주 '꽉찬' 해피 엔딩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지인 기자
기사입력 2024-03-18

 

[국민뉴스=김지인 기자]‘효심이네 각자도생’ 유이가 공부도 사랑도 다 잡았다. ‘남편’ 하준과 둘이 아닌 넷이 된 아주 ‘꽉찬’ 해피 엔딩으로 시청자들의 마음도 잡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연출 김형일, 극본 조정선, 제작 아크미디어) 최종회에서는 먼저 효심(유이)이 사랑하는 태호(하준)을 떠난 이유가 밝혀졌다. 효심은 가족을 만들 자신이 없었다. 가족들 각자의 사정이 이해가 됐고, 그래서 또 자신만 희생하면 모두 편안해질 수 있다고 생각했던 효심. 하지만 그런 가족이 원망스럽고 지긋지긋했던 것도 사실이었다. 이렇게 혼란스러운 감정 속에서 효심은 도저히 가족이 어떤 의미인지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이 문제를 해결하고 진정한 독립이 무엇인지 찾지 않고는 태호와 결혼하고 또 다른 가족을 만들 수가 없을 것 같았다.

 

그렇게 효심이 떠나고 1년 후, 태호는 하루도 빠짐없이 새벽 5시에 미친듯이 운동하며 효심에 대한 그리움을 삼켰다. 그렇게 트레이닝 센터에서 운동을 마친 태호의 눈에 TV 프로그램에서 인터뷰를 하는 효심을 들어왔다. 효심은 한 지방 대학을 다니며, 여전히 건강하고 성실하고 부지런하게 지내고 있었다. 당장 캠퍼스로 달려간 태호는 효심을 보자마자 눈물을 터뜨렸다. 효심 역시 “너무 보고 싶었다”고 눈물을 흘리며 태호의 품에 꼭 안겼다.

 

효심은 태호와 함께 가족에게 돌아왔다. 효심이 없던 시간 동안 매일 아침 효심의 밥과 국을 차려놓고 기다렸던 선순(윤미라). 효심이 돌아온 날 밤 함께 잠자리에 든 그녀는 “너는 싫을 지도 모르겠지만, 다음 세상에도 한 번만 더 엄마 딸로 꼭 태어나나달라”고 간절히 부탁했다. 그땐 고생 안 시키고, 맛있는 거 먹이고, 예쁜 옷 사주고, 손에 물 한 방울 안 묻히게 하고 곱게 잘 키우겠다는 약속은 효심에게 전하는 고마운 마음이기도 했다. 세상 누구보다 서로의 마음을 잘 아는 두 모녀는 그렇게 오래도록 서로를 부둥켜안고 토닥였다.

 

효심과 태호는 웨딩마치를 울리고, 태호의 계획대로 영국으로 떠났다. 그리고 2년 후, 효심은 석사 학위를 마치고 돌아왔다. 그런데 태호와 둘만이 아니었다. 뱃속에 무려 쌍둥이를 품고 남산 만한 배로 귀국한 것. 무거운 몸으로 힘겹게 의천빌라 옥상을 오르는 효심이 다칠 새라 열심히 부축하는 태호는 여전히 ‘애처가’였다. 가족들 때문에 속상할 때마다 옥상에서 하늘을 보며 힘을 얻었고, 그래서 “우리 아가들이랑 꼭 한 번 와보고 싶었다”는 효심. 그녀는 태호와 함께 이제는 둘도 아니고 넷이서 죽을 때까지 행복하게 같이 살자고 약속했다. 그렇게 완전한 가족이 된 두 사람의 키스 엔딩이 안방극장을 흐뭇한 미소로 물들였다.

 

한편, 태민(고주원)은 드디어 태산그룹 회장에 취임했다. 그리고 할아버지가 태산을 처음 세웠던 때의 정신을 이어받아 선진 경영으로 나아가기 위해 힘찬 발걸음을 내딛었다. 취임식날, 그는 특별 사면을 받은 ‘아버지’ 진범(김규철)이 손수 만든 특별한 구두를 신고 있었다. 효심이 떠났던 사이, 그동안 그녀에게 짐을 지우고 사고 쳤던 지난 날을 반성하는 시간을 가졌던 3형제, 효성(남성진), 효준(설정환), 효도(김도연)도 진정한 각자도생의 길로 접어들었다. 특히 변호사 시험에 합격한 효준은 드라마에서 ‘변호사’ 배역을 따낸 아내 미림(남보라)을 써포트하며 든든한 가장 역할을 성실히 수행했다. 효도는 ‘전부인’ 태희(김비주)를 만나 진심으로 사과했다. 태산가의 딸 태희 덕을 보고 싶었던 것도 사실이지만, 정말로 좋아했다는 진심도 전했다. 그렇게 모두가 따로 또 같이 행복하게 잘 사는 가족들의 마지막 이야기는 안방극장에 따뜻한 웃음과 의미있는 시간을 남겼다.

 

사진제공 = ‘효심이네 각자도생’ 영상 캡처

<저작권자ⓒ국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국민뉴스Copyright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