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7인의 부활' 부활한 7인의 선택→욕망의 진화인가, 참회인가?! ‘강렬한 아우라’ 2차 단체 포스터 공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지인 기자
기사입력 2024-03-20

 

 

[국민뉴스=김지인 기자] ‘7인의 부활’ 악인들은 속죄할 수 있을까.

 

오는 3월 29일(금)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연출 오준혁·오송희, 극본 김순옥, 제작 초록뱀미디어·스튜디오S) 측은 19일, 절대 악인들의 변화를 예고하는 2차 단체 포스터를 공개했다. 거대해진 ‘악’의 중심 매튜 리(=심준석/엄기준 분)와 그를 등지고 선 7인의 위태로운 모습이 궁금증을 높인다.

 

‘7인의 부활’은 리셋된 복수의 판, 다시 태어난 7인의 처절하고도 강렬한 공조를 그린다. 완벽하게 재편된 힘의 균형 속 새로운 단죄자의 등판과 예측 불가한 반전의 변수들이 또 어떤 카타르시스를 선사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막강한 권력을 거머쥔 ‘절대악’ 매튜 리와 ‘악’의 운명 공동체가 무너지는 방식, 지옥에서 돌아온 민도혁(이준 분)의 사이다 복수전에 뜨거운 기대가 쏠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단체 포스터 속 매튜 리와 7인의 강렬한 아우라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속내를 알 수 없는 매튜 리의 차가운 얼굴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그를 등지고 선 7인의 얼굴에 담긴 복잡 미묘한 표정은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특히 엇갈린 시선 속 금라희(황정음 분)의 눈빛에 스치는 슬픔, 지옥에서 살아 돌아온 민도혁의 분노에 찬 눈빛은 심상치 않은 변화를 짐작게 한다. 눈물 글썽이는 한모네(이유비 분)와 차주란(신은경 분), 양진모(윤종훈 분), 고명지(조윤희 분), 남철우(조재윤 분)의 의미심장한 표정에 이어진 ‘거짓으로부터 다시, 태어나다’라는 문구는 이들에게 불어닥친 변화의 폭풍을 예고하며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엄기준은 완벽한 신분세탁으로 더욱 강력해져 돌아온 ‘매튜 리’로 열연한다. 거짓이 진실이 된 세상에 군림하며 한층 의기양양해진 매튜 리가 어떤 결말을 맞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황정음은 딸의 죽음과 맞바꾼 성공을 지켜내기 위한 야망과 욕망의 화신 ‘금라희’로 또 한 번 변신한다. 이준은 지옥에서 살아 돌아온 복수자 ‘민도혁’으로 맹활약한다. 매튜 리의 정체를 드러내겠다는 일념으로 그에게 맞서는 민도혁의 복수가 시즌 2를 더욱 짜릿하게 만들 전망. 이유비는 거짓으로 만들어진 만인의 스타 ‘한모네’로 분해 ‘황찬성’ 역의 이정신과 이야기의 또 다른 한 축을 만들어 간다.

 

여기에 돈이 인생 최고의 가치라 여기는 ‘차주란’ 역의 신은경, 힘과 권력을 얻기 위해 매튜 리의 개가 되기로 한 ‘양진모’ 역의 윤종훈, 최고의 엄마를 꿈꾸며 양진모와의 위장부부 생활을 택한 ‘고명지’ 역의 조윤희, 타락한 경찰 광수대 대장 ‘남철우’ 역의 조재윤이 극에 텐션을 불어넣는다.

 

‘7인의 부활’ 제작진은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악행을 서슴지 않던 이들에게 변화의 바람이 분다. 끝없는 욕망과 참회의 기로에 선 이들이 각자 어떤 선택을 내릴지 지켜봐 달라”면서 “예측불허의 반전들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은 오는 3월 29일(금)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스튜디오S

<저작권자ⓒ국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국민뉴스Copyright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