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화밤' 1082일 대장정 마무리! 마지막까지 유쾌했다..."잠시만 안녕"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지인 기자
기사입력 2024-03-20

 

[국민뉴스=김지인 기자] 나은 무대를 위해 시청자들에게 잠시 안녕을 고한 '화밤'이 오직 '화밤' 시청자들을 위한 선물 같은 무대로 멋지게 마무리했다. 

 

3월 19일 방송된 TV CHOSUN '화요일은 밤이 좋아'(이하 '화밤')는 '트롯의 밤' 특집으로 꾸며졌다. 잠시 휴식기에 들어가는 '화밤'은 웃음과 감동이 가득했던 지난 1082일 간의 시간을 되돌아보며 마지막까지 유쾌하게 시청자들의 화요일 밤을 책임졌다.

 

지금까지 무려 3,000곡 이상의 노래를 열창하며 시청자들에게 흥과 감동을 전했던 '화밤'이 수많은 레전드 무대들을 뒤로하고 휴식기에 들어갔다. 윤복희, 김연자, 주현미, 설운도, 장윤정 등과 함께 선후배간 대통합을 이뤘던 '레전드 가요제'부터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은 출연자들의 다이내믹한 퍼포먼스는 오직 '화밤'이라 가능했던 무대였기에 대장정의 마무리가 시청자들에게 더욱 아쉬움을 남겼다.

 

이날 '트롯의 밤'에서는 그동안 '화밤'을 위해 매주 노력했던 '미스&미스터'들을 위해 최다 클릭상, 퍼포먼스 달인상, 명품 감성상, 칠전팔기 오뚝이상, 공주는 외로워상, 치명적 귀염상, 최고 매력상, 최강 귀호강상, 팔방미인상, 만장일치 올하트상 등 기분 좋은 특별한 시상식이 펼쳐졌다.

 

'최다 클릭상'의 주인공은 김태연이었다. 김태연은 '바람길'로 무려 SNS 조회수 2,500만뷰 이상을 기록하며 어마어마한 화제를 불러 모았다. 김태연은 한층 깊어진 감성과 가창력으로 '바람길'을 다시 들려줘 눈길을 끌었다.

 

박지현은 '퍼포먼스 달인상'을 받았다. 충격적인 비닐 의상으로 박진영의 '허니'를 똑같이 따라했던 박지현은 이날에도 '허니'에 이어 남진의 '둥지'까지 마지막까지 여심 저격에 성공했다.

 

'명품 감성상'을 받은 안성훈은 "작은 재능으로 노래를 할 뿐인데, 좋아해주셔서 감사하다"는 진심 가득한 소감과 함께 '돌릴 수 없는 세월'을 들려줬다. 다시 들어도 울컥하게 만드는 안성훈의 깊은 감성이 감동을 선사했다.

 

김의영은 '칠전팔기 오뚝이상'을 받았다. '미스트롯' 시즌1 탈락 후 시즌2에 재도전해 TOP5에 이름을 올렸던 김의영은 지금의 그를 있게 한 '용두산 엘레지'를 다시 한 번 열창했고, 더욱 맵고 단단해진 김의영의 '캡사이신' 보컬이 귀를 즐겁게했다.

 

'트롯 바비' 홍지윤은 '공주는 외로워상'을 받아 유쾌한 소감으로 웃음을 자아냈고, '큐티하니'를 선곡해 깜찍함의 끝을 보여줬다. 최수호는 '치명적 귀염상'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미스터트롯2' 당시 대학부에서 올하트를 받았던 장민호의 '사랑해 누나'를 혼자 소화한 최수호는 누나들의 마음을 요동치게 만드는 귀여움으로 미소를 유발했다.

 

'최고 매력상'을 받은 진해성은 "매력있는 외모를 만들어주신 부모님께 감사드린다"며 자신감을 드러내더니 '연극이 끝난 후'를 열창하며 이제까지 보여주지 않았던 몽환적 매력을 발산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했다. 이어 '최강 귀호강상'을 받은 은가은은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를 선곡해 짙은 감성과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박수를 이끌어냈다.

 

'화밤'을 통해 팔색조 매력을 제대로 발산했던 양지은은 '팔방미인상'의 주인공으로 '목포행 완행열차'를 부르며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고, 모든 출연진에게 사랑이 넘쳤던 나상도는 멤버들이 직접 뽑은 '만장일치 올하트상'을 받아 의미를 더했다. 나상도는 '사랑의 해결사'를 부르며 유쾌한 매력을 한껏 전했다.

 

뿐만 아니라 '미스&미스터'들의 화려한 축하 무대도 마지막 '화밤'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그 중에서 하이라이트는 MC 붐의 답가였다. 데뷔 이후 최초로 오직 '화밤'을 통해서 라이브 실력을 공개한 붐은 '화밤' 멤버들을 위해 직접 선곡한 '미운 사랑'을 진심을 담아 열창한 후 "항상 고마웠다. 그래서 꼭 한 번은 노래를 불러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애정과 사랑, 노력이 고스란히 묻어난 붐의 노래에 '화밤' 멤버들은 애써 참았던 눈물을 쏟아내며 아쉬움을 드러내 보는 이들까지 뭉클하게 했다.

 

그리고 '미스&미스터'들 역시 그동안 '화밤'을 사랑해준 시청자분들께 전하지 못했던 감사한 마음을 정성스럽게 적은 손편지에 꾹꾹 눌러담아 전해 감동을 줬다. MC 붐과 장민호는 "'화밤'은 잠깐 쉬어가지만, 시청자분들께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말로 아쉬움을 달랬다.

 

모두가 함께여서 행복했던 화요일 밤의 '화밤'은 "꼭 다시 만나자"는 약속과 함께 마지막까지 '화밤'답게,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전하며 아름답게 마무리했다.

 

사진 제공 = TV CHOSUN

<저작권자ⓒ국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국민뉴스Copyright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