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순이, ‘돌싱포맨’서 헤어 나올 수 없는 매력 뽐내…”저 걸그룹 출신이에요”

‘돌싱포맨’ 인순이, ‘골든걸스’ 완전체 토크쇼 첫 출연…재치 있는 입담+탁재훈과 환상의 무대 선사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소현 기자
기사입력 2024-03-21

 

               ‘돌싱포맨’ 인순이, “홀터넥 끈이 떨어졌다” 무대 위 아찔했던 순간 전해

 

 

 

[국민뉴스=김소현 기자]‘대한민국 레전드 디바’ 인순이가 ‘돌싱포맨’에 출연, 한 번 빠지면 헤어 나올 수 없는 매력을 뽐냈다.

 

인순이는 3월 19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 박미경, 신효범, 이은미와 함께 등장했다. 이는 ‘골든걸스’ 완전체로는 처음으로 토크쇼 프로그램에 나선 것.

 

인순이는 “그룹 활동을 어렸을 때는 안 하셨던 거죠?”라는 탁재훈의 물음에 손을 들며 ”저만 했다. 저 걸그룹 출신이다.”라고 얘기했다. 걸그룹 출신이라는 인순이의 말에 이상민을 제외한 돌싱포맨 멤버들은 모두 놀라는 모습. 이후 이상민이 ‘희자매’라고 얘기하자 이제 기억이 났다는 듯 수긍했다.

 

탁재훈은 “그때는 걸그룹이라는 말이 없었죠?”라고 물었고, 인순이는 “OO자매, OO시스터즈라고 불렸다.”라고 답했다.

 

또한 탁재훈은 “우리 순이 누나가 쉬는 걸 잘 못 봤다. 진짜 안 쉰다. 왜 그런 거예요? 집에 들어가기 싫어서 그런 거예요?”라고 하자 인순이는 “그 이유도 있다. 집에 들어가기 싫은 것도 있는데.”라며 센스 있게 받아쳤다. 그러나 곧이어 “어차피 한 번 살잖아요. 그리고 언젠가는 가게 되고. 내가 살아있는 날을 아껴서 잘 써보자.”라고 설명했다.

 

그녀의 말을 듣고 있던 탁재훈은 “아니, 걸그룹인데. 멘트가 한 번 살잖아요. 언젠간 가게 되고”라며 멘트가 걸그룹과 어울리지 않음을 꼬집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이에 인순이는 “걸그룹이잖아요. 이런 거 저런 거 다해서 팬들께 기쁨을 드려야죠.”라며 자신의 멘트를 정정해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인순이는 무대 의상과 얽힌 일화도 전했다. 인순이는 “홀터넥 드레스를 입었는데, 앞에 붙인 보석이 너무 무거우니까 (목뒤에 끈이) 똑 떨어진 거다.”라며 “콘서트 때였는데, 스태프끼리 손발이 잘 맞았어요. 옷이 내려오는 순간에 불을 확 꺼줬다. 이미 봤겠지만, 그땐 눈앞이 캄캄했다.”라며 의상 때문에 아찔했던 순간을 떠올렸다.

 

마지막으로 ‘골든걸스’는 ‘돌싱포맨’ 멤버들과 듀엣 가요제를 펼쳤다. 인순이는 탁재훈과 듀엣 결성! 국민 애창곡 ‘밤이면 밤마다’를 댄스와 함께 명불허전 시원한 가창력으로 환상의 무대를 선사했다.

 

한편, 인순이는 지난 2월부터 ‘골든걸스 전국투어 콘서트’를 진행 중이며, 오는 4월부터 6월까지 대전과 청주, 부산, 광주, 의정부, 인천, 대구, 수원, 서울 공연을 앞두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안녕, 해나’와 ‘어떤 여행’의 그림책 2권을 발간하고 지난 16일 북사인회를 진행했다.

           

<저작권자ⓒ국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국민뉴스Copyright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