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힘 총선 후보 이수정, 윤통 대파 발언 ˝한 뿌리 가격˝ 쉴드...˝곡학아세˝ ˝간신배˝ 시끌

준혁 "파를 뿌리 단위로 구입하나?..임기응변적인 변호는 오히려 반감만 사"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정현숙
기사입력 2024-03-27

이수정 국민의힘 수원정 후보가 윤석열 대통령의 '대파 값 875원'이라는 동떨어진 물가 인식을 옹호하면서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윤석열 정권은 좌파도 우파도 아닌 대파 때문에 망할 것”이라는 말이 현실이 되고 있다.

 

이수정 후보는 25일 JTBC 유튜브 '장르만 여의도'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의 '대파 875원' 발언에 대해 "'한 뿌리' 라고 이야기를 했으면 그게 사실은 980원인가 얼만가 얘기하신 거 아니에요? 그거는 한 뿌리 얘기하는 겁니다"라고 말했다.

진행자가 "한 뿌리는 아니었다"라는 말에는, 한 단인지 한 뿌리인지 "당사자인 대통령에게 정확하게 물어봐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본문이미지
 

 

대파 논란의 발단은 지난 18일 윤 대통령이 서초구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을 찾아 "나도 시장을 많이 가 봐서 그래도 (대파 한 단에) 875원이면 합리적인 가격이라고 생각된다"라고 말하면서 최근 가장 큰 화제에 올랐다.

 

26일 민주당 비례 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 전예현 수석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의 뒤를 잇는 국민의힘 이수정 후보의 '대파 발언'이 국민을 절망시키고 있다"라며 "고물가로 고통 받는 서민들 입장에서 대통령과 여당 국회의원 후보의 이런 발언은 실소를 넘어 한숨이 나오게 한다"라고 논평을 냈다.

 

경기도 수원정에서 이수정 후보와 경쟁을 벌이고 있는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SNS를 통해 "대통령이 파 한 단이 아니고, 파 한 뿌리를 875원이라고 했다고요?"라며 "이수정 후보님! 묻고 싶은 것이 많았지만, 참았다. 하지만 정말 이건 아니지 않는가?"라고 반문했다.

김 후보는 "국민들이 대파 한 단과 한 뿌리도 구분 못 한다고 생각하시는가? 파를 뿌리 단위로 구입하기도 하는가?"라면서 "임기응변적인 변호는 오히려 반감을 삽니다. 지식보단 상식이 먼저"라고 꼬집었다.

<尹 '대파 발언'에 이수정 "한 뿌리 이야기한 것…정확히 물어봐야"> 25일 중앙일보 기사에는 이날 현재 11,230개의 댓글이 달릴 정도로 여론이 끓고 있다. 시중에는 이수정 후보의 대파 한뿌리를 패러디한 게시물까지 등장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페이스북에서는 "21세기판 곡학아세" "국민염장 이수정! 파 한뿌리세요" "권력은 저 혼자 부패하지 않는다" "바이든-날리면 2탄 한 뿌리 되시겠다" "망조의 1등 공신" "진짜 최악의 간신배" "지록위마, 세상에 저런 얼토당토 않은 말을?" 등 이수정 후보를 겨냥한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저작권자ⓒ국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국민뉴스Copyright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