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니돈내산 독박투어2’, 3주 연속 토요일 비드라마 화제성 1위! 김준호, "장가 가고파" 소원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지인 기자
기사입력 2024-03-29

 

[국민뉴스=김지인 기자]채널S ‘니돈내산 독박투어2’(채널S·SK브로드밴드 공동 제작)가 3주 연속 ‘토요일 비드라마 화제성’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30일(토) 저녁 8시 20분 방송하는 ‘독박투어2’ 13회에서는 호이안의 투본강을 바라보며 “제발 장가가게 해주세요”라는 소원을 비는 김준호의 모습이 그려져 짠내웃음을 안긴다.

 

이날 베트남으로 여행을 떠난 김대희x김준호x장동민x유세윤x홍인규는 호이안의 명소인 ‘올드타운’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가 하면, ‘반쎄오 맛집’에 입성해 폭풍 먹텐션을 발휘한다.

 

앞서 ‘올드타운’의 핫플을 둘러본 ‘독박즈’는 소원을 이뤄주는 곳으로 유명한 투본강에 도착한다. 여기서 5인방은 과거 대만 여행 때 ‘풍등’을 날리며 소원을 빌었던 추억을 떠올리며 또 한번 소원을 빌기로 한다. 그러다 유세윤은 “이번엔 큰 소원 말고 당장 이루어질 수 있는 작은 소원을 말해보자”라면서 ‘소확소’(소박하고 확실한 사소한 소원) 타임을 진행한다.

 

우선 ‘맏형’ 김대희는 진지하게 두 손을 모으더니 “이따 저녁 식사 때, ‘독박 게임’에 안 걸리게 해주세요”라고 빈다. 뒤이어 홍인규는 “저와 동민이 형이 ‘최종 독박 후보’ 2인에 올라가, 마지막까지 쫄깃하게 해주세요”라고 읊조린다. 반면, 유세윤과 장동민은 아내에 대한 애틋한 소원을 빌어서 ‘사랑꾼’ 면모를 드러내고, 마지막으로 김준호는 털썩 무릎을 꿇더니 “제발 장가가게 해주세요”라고 외쳐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다. 김준호의 ‘급발진 소원’에 김대희는 “그건 너무 큰 소원인데?”라며 ‘동공지진’을 일으키고, 장동민은 “너무 간절해 보이니까 봐주자”고 인정해 ‘웃픔’을 자아낸다.

 

투본강에서 소원 빌기까지 훈훈하게 마친 ‘독박즈’는 이후 김준호가 추천한 ‘반쎄오 맛집’으로 향한다. 입구부터 화려한 장식에 감동받은 ‘독박즈’는 “우와~가든이야?”라는 탄성과 함께 저녁 메뉴를 주문한다. 그런 뒤, 폭풍 먹방에 돌입하는데 식사 중 김대희는 “이제 식사비 걸고 독박 게임 해야지”라고 선포한다. 이에 ‘독박 순위’ 중간 1위인 홍인규는 “동민이 형이 걸렸던 독박 게임이 뭐가 있었지?”라고 운을 떼더니, 본격적으로 ‘장동민 몰이’에 나선다. 과연 장동민을 견제하는 홍인규의 작전이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 베트남에서의 ‘최종 독박자’는 누구일지는 30일(토) 저녁 8시 20분 방송하는 채널S ‘니돈내산 독박투어2’ 13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지난 23일 방송된 ‘독박투어2’ 12회는 굿데이터 코퍼레이션이 집계하는 ‘토요일 비드라마 화제성’ 부문에서 3주 연속 1위(유료방송 기준)를 차지해 안방 시청자들의 폭풍 관심을 입증했다. ‘독박투어2’가 방송되는 채널S는 SK브로드밴드 Btv에서는 1번, KT 지니TV에서는 44번, LG U+TV에서는 61번에서 시청 가능하다. 아울러, 넷플릭스에서도 공개 중이다.

 

사진 제공=채널S, SK브로드밴드

<저작권자ⓒ국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국민뉴스Copyright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