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민석, 후보들에 주의령..˝한동훈 '정치를 개 같이' 막말 대응 자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정현숙
기사입력 2024-03-29

본문이미지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총선 상황실장이 28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총선 후보자들을 향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원색적인 막말 "개 같이" 발언에 대한 과도한 대응을 자제하라고 밝혔다. 긍정적 인식보다는 비방전으로 발전해 설화 등을 차단하려는 취지로 풀이된다.

 

김민석 민주당 총선 상황실장은 4·10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중앙당에서 적절한 대응과 조치를 할 것"이라며 "후보들은 윤석열 정권의 민생경제 실정 지적과 지역 공약 홍보에 집중해 주시기를 바란다는 내용의 공지를 냈다"라고 밝혔다.

 

같은 날 한동훈 위원장은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선거 유세에서 "정치 자체는 죄가 없다. 정치를 개 같이 하는 사람이 문제"라고 했다. 그는 “(저는) 그래서 정치하러 나왔다. 여러분을 위해, 공공선을 위해 몸을 바칠 것”이라며 “범죄자가 여러분 지배하지 못하게 해달라”고 했다.

 

앞서 한 위원장은 인천에서 열린 현장 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후보들을 향해 “15일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몸이 뜨거워지고 말실수하기 쉽다. 더 절제하고 국민 눈높이 맞는 언행을 하는 게 맞다”라며 “하루 하나씩 망언을 반복하는 이재명 대표를 반면교사 삼아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그런데 하루 만에 본인이 앞장서서 막말을 내뱉은 셈이다.

 

그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겨냥해 "뻔뻔한 범죄자가 지배하는 나라에는 미래가 없다”라며 “여러분, 범죄자들의 지배를 막자는 게 네거티브 같냐? 이·조(이재명·조국) 심판이 민생”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여론은 한 위원장이 상대당 대표에 대한 범죄자라는 목소리를 높일수록 "당신들은 수사 받았나?”라는 역풍 분위기가 더 거세진다.

 

본문이미지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대위원장이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8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거리에서 이용호 후보와 함께 첫 집중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민석 실장은 "한 위원장이 욕설했다고 해서 그에 똑같은 수준으로 대응할 필요는 없다는 판단 때문에 이러한 공지를 후보들에게 했다"라고 취재진들에게 설명했다.

 

그는 "무학대사께서 '부처님 눈으로 보면 다 부처로 보이고 돼지 눈으로 보면 다 돼지로 보인다'라는 '불안돈목(佛眼豚目)'의 고사를 남기신 바 있다"라며 "굳이 한 위원장과 똑같은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면서 이번 선거를 임하지는 않겠다는 취지"라고 밝혔다.

 

김 실장은 "미국 선거에 'When they go low, we go high'(그들은 저급하게 나와도, 우리는 품위 있게 가자)라는 말이 있다"라며 "저희는 남아 있는 기간 동안 내내 품격 있게 국민들 앞에 지지를 호소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김 실장은 또 "공안 정보기관이 공식 선거기간 중 북한 및 대공 정보 사항을 발표하거나 언론 보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라며 "선거 개입 행위가 실제로 벌어진다면 구시대적인 공안몰이 행태에 대한 국민적 역풍을 맞게 될 것이라는 점을 엄중히 경고한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국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국민뉴스Copyright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