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힘 용산궁 딸랑이 인요한 ˝마피아도 부인은 안건든다˝..야당 ˝어처구니 없는 내로남불 입요한˝ 비판

'인요한, 김건희 논란 관련 "마피아 조직도 아이하고 집안 부인하고는 안 건든다..(김건희 문제) 다 지나간 일"',
'민주당 "김건희는 범죄 피의자..말도 안 되는 억지로 김건희 수사 막으려는 짓 어처구니없다"',
'조국 "누구에게 하는 말?"',
'녹색정의당 "尹정부까지 이어진 조국 이슈 볼 때 기도 차지 않는 내로남불..이정도면 입요한"',
'새로운미래 "위성정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윤재식 기자
기사입력 2024-03-30

 

[국회=윤재식 기자] 국민의미래 (국민의힘 비례위성정당인요한 선거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씨 논란에 대해 마피아도 아이와 부인은 안건든다라고 발언한 것에 더불어민주당과 조국혁신당 등 야권에서는 어처구니없다’ ‘입요한’ 등 비판적 반응을 보였다.

 

본문이미지

▲ 인요한 국민의미래 선거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인 위원장은 2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김건희 관련 문제 발생 후 윤 대통령이 좀 더 단호한 조처를 내렸으면 좋았을텐데 그러지 못했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을 받자 제가 굉장히 심한 얘기를 하겠다제가 뉴욕에서 4년 살았다며 마피아 조직도 아이하고 집안 부인하고는 안 건든다고 발언했다.

 

이어 민주당 사람들이 잘하는 거는 프레임을 짜서 다 지나간 일들을 가지고 또 얘기하고 또 얘기하고 또 얘기하고 거기에 집중한다여러분들이 거기에 끌려 다니더라고장 난 축음기처럼이라고 말하며 다 지나간 일이라고 말했다.

 

본문이미지

▲ 더불어민주당 최민석 대변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인요한 국민의미래 선거대책위원장 발언에 대한 브리핑하는 모습  © 윤재식 기자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김건희 여사는 범죄 의혹을 받고 있는 피의자’”라며 범죄 피의자의 수사에 협조하지는 못할망정 말도 안 되는 억지 논리로 김건희 여사 수사를 막으려고 하다니 어처구니없다고 비판했다.

 

또 인요한 위원장의 발언으로 국민의힘과 국민의미래 공천 목적이 김건희 여사를 지키기 위한 방탄세력 구축에 있음이 명확해졌다며 “‘다 지나간 일이 아니다국민께서 이번 총선에서 반성도성찰도 없는 윤석열 대통령과 각종 의혹에 둘러싸여 숨어버린 김건희 여사를 심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미래 역시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위성정당의 선대위원장의 역할이 고작 이런 거라니 참 짠하다며 국민의힘이나 국민의미래에서는 김건희 여사의 디올백 문제나 주가조작 사건을 다 지나간 일로 잊으셨는지 모르겠다하지만 국민들은 김건희 특검법에 거부권으로 가족방탄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을 똑똑히 기억하고 410일 투표장에 나갈 거라는 사실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본문이미지

▲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글  ©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페이스북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 위원장 발언 관련한 기사와 함께 마피아 조직도 아이와 집안 부인은 안 건든다누구에게 하는 말인가?”라고 꼬집었다.

 

녹색정의당 역시 브리핑을 통해 윤 정부까지 이어진 조국 전 장관 이슈를 볼 때 기도 차지 않는 내로남불 아닌가?”라며 이정도면 아무 말 대잔치 입요한’ 위원장이다고 비꼬았다.

 

또한 인 위원장이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정치 개같이 한다’ 발언에 대해 한 위원장께서 많이 지치셨다짠해 죽겠다라고 두둔한 것에 대해서도 어제부터 정말 주책도 가지가지이다고 덧붙였다.

 

개혁신당도 한동훈이 짠해 죽겠나?”며 우리 국민들은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 때문에 힘들어 죽겠다고 인 위원장 발언에 대해 일갈했다.

 

 

<저작권자ⓒ국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국민뉴스Copyright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