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단독] 전광훈 측 ’돈 봉투 살포‘ 사실이었다..'서울의소리, 사랑제일교회 잠입 포착'

'사랑제일교회, '자유통일당 공천 거래 의혹' YTN 보도 대응 기자회견 후 기자 및 유튜버에 10만원씩 살포',
'사랑제일교회 돈 봉투 살포, 언론인도 적용되는 김영란법 위반 소지 ↑',
'자유통일당 "우린 상관없는 일 사랑제일교회에 물어봐라" 회피..사랑제일교회와는 연락 X'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윤재식 기자
기사입력 2024-03-31

 

[서울의소리=윤재식 기자, 이명수 기자, 이득신 작가그동안 소문으로만 떠돌던 전광훈 측의 돈 봉투 살포’ 장면이 포착되며 사실로 밝혀졌다.

 

본문이미지

▲ 29일 사랑제일교회 측이 돈 봉투를 건네는 장면  © 서울의소리

 

 

서울의소리’ 취재진은 29일 오전 전광훈 목사의 사랑제일교회에서 열린 ‘YTN 공천사기 보도 고발 긴급기자회견’ 후 교회 측이 언론인과 유튜버들에게 돈 봉투를 건네는 장면을 포착했다.

 

해당 기자회견은 전 목사가 창당하고 고문으로 있는 자유통일당이 비례대표 앞 순번 공천을 대가로 억대 금전 거래를 시도했다는 YTN 보도에 대응하기 위해 개최된 것으로 전 목사는 이날 직접 연사로 나서 “YTN 보도는 왜곡 편집된 것이라며 민형사상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본문이미지

▲ 사랑제일교회 측은 'YTN 공천사기 보도 고발' 긴급기자회견 후 돈 봉투 살포를 위해 유튜버와 기자들을 구원성전이라는 곳으로 따로 불렀다  © 서울의소리

 

 

교회 측은 기자회견 후 이날 참석한 언론인과 유튜버들을 구원성전이라는 곳으로 따로 불러 자유통일당 측에 유리한 보도를 해달라며 10만 원이 든 돈 봉투를 나누어 줬다.

 

교회 측이 대가성으로 건넨 금품을 기자나 언론사 등록을 한 유튜버들이 수수한 것은 언론인도 대상자로 포함되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이른바 김영란법’ 위반 소지가 될 수 있다.

 

본문이미지

▲ 전광훈 목사가 29일 사랑제일교회에서 열린 'YTN 공천사기 고발' 긴급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모습  © 서울의소리

 

 

이에 대해 자유통일당 측은 “(돈 봉투 관련해서는자유통일당 측과는 상관없고 사랑제일교회 측에 물어보라는 입장을 본 매체에 전했지만 현재가지 사랑제일교회 측과는 연락이 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사랑제일교회 관계자들이 전 목사의 딸이 대주주로 있는 알뜰폰 퍼스트모바일’ 영업을 하며 자유통일당 당원 가입과 민주당 이재명 대표 등을 음해하는 등 불법 선거 운동을 벌이는 장면도 서울의소리 취재를 <[단독] "총선 지면 공산화전광훈 측 선거 공작 포착..'국힘··자유통일당 지지종용통해 지난 23일 보도되기도 했다.    

 

 

<저작권자ⓒ국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국민뉴스Copyright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