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사출신 대전 대덕 국힘 박경호 ˝김건희 주가조작 무죄여서 수사 안하는 것˝ 망발

"디올백 함정에 빠졌다. 그게 과연 저렇게 영부인을 욕 먹일 만한 사건이냐. 이렇게 사소한 걸 가지고 그러나"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국민뉴스
기사입력 2024-04-01

본문이미지
 

                                                       

검사출신 대전 대덕구 국민의힘 박경호 후보가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검찰 수사와 관련해  "죄가 없으니 수사를 하지 않는 것이다."는 망발을 늘어놓아 논란이 일것으로 보인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30일 대전 중구 으능정이거리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전시당 합동유세에서 박경호 후보는 “검찰이 김건희의 도이치 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을 수사하지 않는 건 무죄이기 때문에 그렇다. 야당은 아무런 문제가 없는 걸 갖고 트집을 잡고 있다”고 민주당을 비판했다.

 

이어 “김건희가 유죄라면 문재인 정부의 검찰이 그냥 놔뒀겠나”고 반문하고 “죄가 없으니 수사를 하지 않는 것이다. 그런데 야당에선 유죄라고 한다. 이 세상에서 가장 큰 인권 침해는 바로 무죄를 유죄라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차관급)을 지낸 그는 “대한민국 헌정질서가 민주당의 횡포로 무너지고 있다. 입법독재를 하고 사당을 만들어 공천 학살을 하는 이재명은 사퇴하라”고 외치기도 했다.

 

앞서 박 후보는 오마이뉴스 인터뷰에서 "디올백, 무슨 사안인지 잘 모르는데, 하여간 그 함정에 빠졌다. 그게 과연 저렇게 영부인을 이렇게 욕 먹일 만한 그런 사건이냐 그런 생각은 가지고 있다. 거기에 대해서는 김정숙 여사는 뭐 그냥 그렇게 했는데 이렇게 사소한 걸 가지고 그러나 이런 생각이 든다."고 말하기도 했다.

 

 

<저작권자ⓒ국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국민뉴스Copyright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