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돈 봉투 살포' 전광훈, 시민단체들에 추가 고발 당해..'공직선거법 및 김영란법 위반↑

시민단체들, 지난 27일 공천장사 및 선거법 위반 혐의 1차고발 이후 2차 고발',
'전광훈 측, '억대 공천 비리 의혹' YTN 보도 대응 위해 돈 봉투 살포 장면 서울의소리에 포착'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윤재식 기자
기사입력 2024-04-03

[사회=윤재식 기자자유통일당 비례대표 공천 과정에서 억대 금품이 오고 갔다는 의혹 관련해 시민단체들로부터 고발당한 전광훈 목사 측이 해당 사건의 유리한 보도를 대가로 돈 봉투를 살포한 사실이 발각되며 추가로 고발당했다.

 

본문이미지

▲ 서울의소리 등 6개 종교 및 시민단체들이 2일 오후 2시 서울 경찰청 앞에서 '전광훈 공직선거법 위반 및 김영란법 위반 추가 고발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 제공

 

 

서울의소리 (대표 백은종)민생경제연구소 (소장 안진걸, 임세은, 송현석) 평화나무 (이사장 김용민)민주시민기독연대 (대표 양희삼 목사)검사검사모임 (대표 오동현 변호사)윤석열김건희세력온갖비리진상규명모임 (대표 박승복 목사) 등 6개 종교·시민단체들은 2일 전 목사를 공직선거법 위반 및 김영란법 위반’ 혐의로 서울 경찰청에 고발했다.

 

해당 단체들은 지난달 27일 전 목사가 창당하고 고문으로 있는 자유통일당의 억대 비례 공천 비리 의혹과 불법 호별방문 선거운동 등 관련해 전 목사를 선거법위반허위사실유포사기 등으로 경찰에 고발했었다.

 

본문이미지

▲ 29일 사랑제일교회 측이 돈 봉투를 건네는 장면을 서울의소리가 포착해 30일 단독 보도했었다.     ©서울의소리

 

 

이번 고발은 해당 공천 비리 의혹이 YTN을 통해 보도된 이후인 지난 29일 전 목사 측이 해당 보도에 대응하기 위한 편파보도를 명목으로 대가성 돈 봉투를 기자와 유튜버들에게 살포하는 장면을 포착한 서울의소리의 단독 보도를 근거로 전 목사 측을 추가 고발한 것이다.

 

단체들은 이날 고발에 앞서 서울경찰청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전 목사 측의 이런 돈 봉투 살포 행위에 대해 부정 청탁 및 금품 수수 금지 관련 법률인 김영란법’ 위반과 선거운동 위해 언론인 등에게 금품 등 이익을 제공할 수 없는 법률인 공직선거법 제97조 제1’ 위반에 저촉되어 보인다고 이번 고발 취지를 설명했다.

 

본문이미지

▲지난 27일 오후 시민단체들이 각종선거법 위반 등으로 전광훈 목사 측을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국회 소통관에서 가졌다     ©윤재식 기자

 

 

이어 공천거래 의혹이 불거진 것도 모자라 이제는 이를 무마하기 위해 돈 봉투 살포까지 서슴지 않은 이들의 뻔뻔한 행태가 검찰수사로 명명백백히 밝혀져서 반드시 처벌 되어지고이런 불법행위가 다시금 반복되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국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국민뉴스Copyright 국민뉴스. All rights reserved.